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COMMUNITY

안녕하세요. BH & RUBEURS 입니다.

제목 '내부자들', 단숨에 180만 돌파..월요병 날린 '웰메이드 19禁'
등록일 2015.11.24 조회수 1746
'내부자들', 단숨에 180만 돌파..월요병 날린 '웰메이드 19禁'


입력시간 | 2015.11.24 00:08 | 강민정 기자 eldol@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영화 ‘내부자들’이 평일에도 관객 몰이에 힘을 잃지 않았다.

24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내부자들’은 23일 하루 20만8652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박스오피스 1위에 변동 없이 181만4478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했다.

‘내부자들’은 올해 개봉된 영화는 물론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의 영화와 비교해 무서운 속도로 관객을 끌어모으고 있다. 개봉 첫주 100만 관객을 무난하게 돌파했고 160만 관객 동원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이미 영화를 본 관객들 사이에서 ‘재관람 열풍’이 일 조짐까지 엿보이고 있다.

‘내부자들’의 성공예감은 일찍이 높았다. 개봉을 2주 이상 앞두고 언론배급 시사회를 개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에 반해 일반 시사회는 많은 회차로 잡지 않았다. “재미있다”는 입소문 하나로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애태운 셈이다. “빨리 보고 싶다”는 심리를 제대로 자극한 ‘내부자들’은 보란듯이 기대에 부응했다.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의 연기가 명불허전이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검은 거래와 복수, 암투를 담은 ‘내부자들’은 하나의 사건을 큰 틀 삼아 묵직한 느와르를 깔고 있는 영화다. 백윤식, 조승우, 이병헌에 이어 이경영, 김대명, 조재윤 등 다채로운 개성을 가진 배우들이 등장하는데 “캐릭터 이름 외우기가 힘들어서 이해하느라 혼났다”는 관객들의 우스갯소리는 ‘재관람 열풍’으로까지 이어질 조짐이다.

윤태호 작가의 웹툰 원작과 영화 사이에서 치열하게 고민한 우민호 감독의 연출 스타일도 통한 분위기다. 원작을 기반으로 한 작품이 대부분 원작에 함몰되거나 좇아가기에 급급해 영화만의 매력을 살려내는데 아쉬움을 주는 것과 달리 ‘내부자들’은 미완결 웹툰을 영화로 끌어온 덕에 우 감독만의 스타일을 살릴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