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COMMUNITY

안녕하세요. BH & RUBEURS 입니다.

제목 ‘G.I조’ 이병헌 “한국 팬들은 실망할지도”
등록일 2009.01.12 조회수 1737



“한국에서는 환영받지 못할 것 같다.”
배우 이병헌이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할리우드 데뷔작 ‘지 아이 조’(G.I. Joe)의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미국 엔터테인먼트 웹진 ‘IGN.com’은 지난 24일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배우 중 하나인 이병헌이 세계적인 스타로의 도약을 앞두고 있다.”면서 이병헌과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이 인터뷰에서 이병헌은 “이번 영화에서의 역할은 이전까지 맡았던 로맨틱한 캐릭터와는 매우 다르다. 한국의 내 팬들은 실망할지도 모르겠다.”며 새 영화에 대한 긴장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이번 역할은 전작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에서의 ‘창이’와 (그나마) 유사한 부분이 있다.”고 조심스레 언급했다.

이병헌은 이번 영화 촬영이 어땠는지를 묻는 질문에 “인터뷰를 비롯한 모든 대화를 영어로 해야하는 것도 힘들지만, 영어로 연기하는 것은 더욱 힘들었다.”며 “영어로 연기를 할 때 누군가 내 발음과 액센트를 지적해주게 되는데, 그러고 나면 감정에 더 이상 집중을 할 수 없었다.”고 언어적인 불편함을 토로했다.

또 그는 “이번 영화의 원작 만화가 일본에서는 유명할지도 모르지만 한국에서는 ‘전혀’(Not at all) 알려지지 않았다.”며 “감독과의 합의하에 원작에서보다 더 나은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오히려 만화를 보지 않았다.”고 밝혀 기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영화 ‘지 아이 조’의 원작 만화는 미국에서 ‘트랜스포머’, ‘엑스맨’ 등과 더불어 가장 유명한 작품 중 하나다.

한편 ‘지 아이 조’는 내년 여름 미국 개봉 예정으로 현재 후반작업이 한창이다.

이병헌은 이 영화에서 주인공과 운명적인 라이벌로 대립하는 조주연급 캐릭터 ‘스톰 섀도우(Storm Shadow)’로 등장한다.

사진=IGN.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