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COMMUNITY

안녕하세요. BH & RUBEURS 입니다.

제목 영화 ‘지.아이.조’ 이병헌, 동양의 카리스마 할리우드 캐릭터를 만나다
등록일 2009.08.11 조회수 2687

스타투데이 인터뷰

편중된 이미지나 한류스타라는 타이틀에 안착하지 않고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드는 다양한 장르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이병헌. 그가 할리우드산 영화 ‘지.아이.조 : 전쟁의 서막’을 통해 전 세계 스크린에 첫 선을 보였다.

‘지.아이.조’에 출연하게 된 과정은?

‘지.아이.조’에 대한 사전 정도 전혀 없었는데 예전 같으면 ‘지.아이.조’를 보고 말도 안 되는 만화라 생각하며 던져 버렸을지 모른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지.아이.조’는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였고 ‘지.아이.조’ 팬들의 반응이 엄청나다는 것을 알게 됐다. 미국에 갔을 때 스톰 쉐도우 캐릭터의 피규어를 많이 선물 받았는데, 내가 맡은 역할의 피규어가 굉장히 유명하다는 것도 그때 알게 됐다.

출연 비중이나 연기에서도 긍정적인 평이 많다.

배트맨, 슈퍼맨처럼 유명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것, 영광이긴 한데 점수를 크게 주고 싶진 않다. 대사를 직역해서 우리말로 하면 참 난감한 대사가 많았고 만화 캐릭터라 내 의지와는 달리 과장된 연기를 해야만 했으니까. 또 연기를 할 때 내가 해왔던 방식의 연기를 고수해서 보여주면 안 된다는 걸 촬영과정에서 느꼈다. 깊이 있게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그들이나 내게 도움이 안 되는 연기가 되는 거지. 시에나 밀러도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친구와 블루스크린 앞에서 액션을 찍으며 ‘대체 우리가 뭘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그러다 극장에서 ‘지.아이.조’를 봤는데 ‘이 영화 정말 엄청나구나. 내 뒤에서 미사일이 날라가고 자동차가 뒤집어지는 모습을 보며 보통 애들이 아니구나’ 하며 놀랐던 기억이 있다.

할리우드 시스템을 체험해 보니 어떤가?

내가 장착해야 하는 소품들을 빠트리고 와 난감해 하자 CG로 덧입히면 된다고 전혀 문제 삼지 않더라. 우리와 고민하는 크기의 지점이 다른 거지.(웃음) 또 촬영을 할 때 보통 새벽 6시에 나와 오후 4시까지 기다렸지만 한 신도 못 찍고 돌아간 적도 있다. 나를 얕보는구나 생각했지만 조연이나 단역들의 기분을 알 수 있는 공부라 생각했다.

아! 우리 현장과 다른 점이 또 있다. 투자자, 제작자가 매일 현장을 찾는다는 것. 자기 생각과 맞지 않는 게 있으면 감독한테 바로 이야기한다는 것. 사실 내가 계약을 하기 전 출연 분량 중 반 이상 복면을 벗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는데 지.아이.조 팬들에게 스톰 쉐도우 얼굴을 공개하는 것은 거부감이 드는 일이지만 아시아 시장을 고려했을 때 내 얼굴을 전혀 공개하지 않는 것 역시 손해 보는 장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제작스태프가 일본과 한국 프리미어 행사를 참석한 후 이병헌과 같이 다니면 엘비스 프레슬리와 다니는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일본에서는 어마어마한 팬들이 모였다. 일본에서는 영화 ‘나는 비와 함께 간다’ 레드카펫 때도 갔었고 이미 다른 영화로 여러 번 갔기 때문에 어느 정도 반응이 나올지 알지 않나? 하지만 시에나 밀러나 소머즈 감독은 그런 분위기를 잘 모르니 거의 패닉상태가 될 만큼 깜짝 놀란 거지. 출연 배우 중 말론 웨인즈는 ‘너 진짜 마이클 잭슨이구나’ 라고 말하더라. 너무 내 팬들만 나와 미안한 생각이 들기도 했는데 속으로는 ‘자식들, LA에서 날 꼬마 취급했지?’ 하면서 그 상황을 즐겼다.

할리우드 진출을 앞둔 권상우씨에게 어떤 조언을 해 주었나?

권상우가 출연하게 될 ‘그린호넷’에 대해서는 시나리오 초고 때부터 에이전시에서 들어서 알고 있었다. 사실 이미 촬영에 들어갔어야 하는 작품인데 제작이 조금씩 늦춰지고 있는 거다. 이틀 전 만나 그에 관한 얘기를 들었는데 대사가 많아서 영어가 큰 걸림돌이 되고 부담이 되겠지만 들어가기 직전까지 최대한 열심히 노력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해줬다. 그들이 네게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만 생각하라고 말해줬다.

[조은영 기자 / 사진 = 강영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