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제목 '싱글라이더' 이병헌 "부성애 연기, 아들 있는 게 도움돼"
등록일 2017-02-17 조회수 287

영화 '싱글라이더'의 주연배우 이병헌이 실제 아들이 있다는 사실이 부성애 연기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이병헌은 17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작품 속에서 부성애가 있는 역할을 한 것은 처음인 것 같다"며 "실제 제 아이가 있으니 그런 느낌들에 크게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이어 "이주영 감독님이 일부러 우리 아들과 비슷한 이름으로 지어줬다. 그래서 연기를 하며 감정을 더 올릴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싱글라이더'에 출연한 소감에 대해 “반전이 큰 영화지만, 반전을 위한 영화는 아니다. 시나리오를 읽은 후 세상에 이토록 쓸쓸한 기분이 들 수 없었다. 가슴이 텅 빈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며 "읽는 순간도 놀라웠지만 이후에도 오랜 시간 멍하게 하는 이야기였다”고 밝혔다.



'내부자들', '마스터'와 같은 센 영화들 위주로 출연하다가 오랜만에 감성적 스토리를 택한데 대해 "모든 장르를 다른 이유로 좋아한다. 최근 범죄물 위주로 해오다가 이런 시나리오를 받았고 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놓치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병헌은 증권사 지점장 강재훈 역을 맡아 사회에서도 가정에서도 의무만을 부여 받은 40대 가장의 모습을



'싱글라이더' 는 22일 개봉한다.